[팩트체크] 황교안 대표의 ‘라면 국물의 추억’은 진짜일까?
상태바
[팩트체크] 황교안 대표의 ‘라면 국물의 추억’은 진짜일까?
  • 송영훈 팩트체커
  • 승인 2020.02.1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면 국물 별도 판매’ 발언, 당시 언론 보도 통해 확인해보니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언으로 소셜미디어에서 ‘라면 국물’ 논란이 일었습니다.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 대표는 지역구에 위치한 모교 성균관대학교 정문 근처의 분식집을 방문한 자리에서 “라면 사 먹을 돈이 없어 분식집에서 라면 국물만 달라고 해서 도시락과 먹고는 했다. 라면이 300원이면 라면 국물은 50원 정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소셜미디어 등에서 ‘라면 국물 판매 진위 여부 논란’이 번졌습니다.

소셜미디어에서의 논란은 “라면 국물을 따로 팔았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라면 가격이 틀렸다”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20~30대의 젊은 세대들은 라면 국물 별도 판매 자체를 의심하는데 비해, 그 윗세대들은 자신들의 경험을 중심으로 구체적인 진위파악에 나섰습니다.

학교식당이나 군대 등에서 대규모로 라면을 배식하는 경우, 대량으로 끓인 라면국물을 그릇에 덜은 뒤 별도로 삶은 면을 넣어주었다는 추억들이 많이 나타났습니다. 한 커뮤니티에서는 부산에서 실제로 황 대표와 같은 사례가 있었다는 글이 게시되기도 했고, 80년대 중반 학번이라며, 자신의 경험을 올린 트위터 게시글도 있었습니다.

페이스북 갈무리
페이스북 갈무리

한국일보와 세계일보는 해당 기사에서, 대용량 스프 판매, 라면 대량 끓이기 레시피와 원가 등을 근거로 ‘황 대표의 발언이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1977년에 성균관대 법학과에 입학했고, 198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가 되었습니다. 황 대표의 발언 내용은 당시 언론 보도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선 동아일보는 황 대표가 졸업한 1981년 3월 10일자 <달라진大學街(대학가)…밤까지 환한 불빛>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서울대 학생식당은 9일 아침부터 오후까지 입추의 여지도 없었다. 학생들은 1백20원짜리 「보통라면」, 1백70원짜리 「특제라면」(계란이 들어있음), 50원짜리 따끈한 도시락국물을 사먹기 위해 장사진을 이뤘다”고 보도했습니다.

동아일보 1981년 3월 10일자 기사 (출처: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
동아일보 1981년 3월 10일자 기사 (출처: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

또, 고려대학교 학보인 <고대신문>은 1979년 9월 11일자 <學生 외면하는 후생복지시설> 기사에서, “(학생식당 음식) 가격의 경우에 있어 학교 밖의 분식센터에 비해 싸고 양도 많은 편이나, 서울대의 경우 국물이 50원인데 비해, 본교의 경우 60원, 라면이 서울대식당에서 80원(계란라면은 百20원)인데 비해 理工大 농대 식당의 경우 百50원을 받고 있다. 학교 밖의 T분식에서는 유부국수를 2백50원 받고 있으나, 학생식당의 경우 보조비 60원을 포함 2백 원을 받고 있어 결코 싸다고만 볼 수 없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명륜동에 있는 의대학생식당의 경우 학생들은 도시락을 지참해서 저렴한 가격의 국물에 말아먹기를 원하고 있으나, 도서관식당의 경우 백50원에 국물을 팔고 있었고, 학생회관 식당에서는 60원이라 가격만 책정해 놓고 팔고 있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당시 보도를 종합하면, 황 대표가 재학 중이던 70년대 후반과 80년대 초반에 대학가에서 도시락용 국물을 별도로 판매했습니다. 또 당시 서울대학교와 고려대학교 학생식당과 학교 밖 분식점, 성균관대가 있는 명륜동에 있었던 고려대 의대 사례를 비추어볼 때 황 대표가 기억하는 가격도 대체로 사실로 추측됩니다. 황 대표의 발언은 진실입니다.

송영훈   sinthegod@newstof.com  최근글보기
프로듀서로 시작해 다양한 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활동해 왔다. 현재는 팩트체크를 통해 사실과 진실을 알려주는 일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뉴스톱 댓글달기는 회원으로 가입한 분만 가능합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