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피살사건' 혼란스러운 정보 어디까지 사실인가
상태바
'공무원 피살사건' 혼란스러운 정보 어디까지 사실인가
  • 선정수 팩트체커
  • 승인 2020.09.29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정치권이 연일 공방을 펼치고 있다. 현재까지 논란없이 정리된 내용은 북한 수역에서 해양수산부 현직 공무원 이모씨가 북한군의 총격을 당해 숨졌다는 점이다. 이씨가 표류하게 된 경위부터 총격 이후 정황까지 논란만 있고 팩트는 아직 정리되지 않은 상황이다. 북한이 사과 의사를 밝힌 전통문의 내용과 우리 국방부가 파악해 국회에 보고한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등 이 사건과 관련된 정보는 총체적으로 불확실하다.

뉴스톱이 현재까지 나온 정치권의 주요 발언을 정리해봤다.

①주호영 "북한군이 시신에 연유 발랐다고 들었다" →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 반박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29일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북한군이 우리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살해한 사건 관련 “국방부가 감청을 통해 ‘연유(燃油)를 발라서 태우라고 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몸에다가 연유를 발라서 시신을 태우라고 북한군이 지시한 것을 한국 국방부가 감청을 통해 확인했고, 이 내용을 국회에 보고했다는 것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주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북한 용어로 휘발유나 디젤처럼 무엇을 태우는 데 쓰는 연료를 연유라고 하는 모양이다. 국방부가 그냥 판단한 게 아니라 (북측을 감청해) 정확하게 들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 국방부가 특별 정보(SIㆍSpecial Information)에 의해서 시신을 불태웠다고 확인했다고 보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북규탄결의문을 여야가 합의해 작성키로 했는데 '시신을 불태웠다'는 표현 등 북한의 구체적인 만행이 들어가지 않은 결의문에 대해서 여야가 합의를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해서 주 원내대표가 책임을 민주당측에 돌리며 나온 발언이었다. 

하지만 주 원내대표의 발언은 현재까지 확인된 것과 다르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팀장인 한기호 의원은 브리핑을 통해 “연유를 몸에 바르려면 사람이 가서 발라야 하는데, 표류자(희생자)와 북한 함정들은 간격을 유지했다”며 “주 원내대표의 발언도 부정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북한을 감청한 내용을 국방부가 보고했고 이 내용을 주 원내대표가 언론에 공개한 것인데, 감청 내용이 실체적 진실과는 거리가 있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당 관계자도 "국방부 보고에서 연유 얘기는 나왔지만 '몸에 바르고'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② 북한 전통문과 국방부 보고는 일치하지 않는다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전통문의 허구를 밝힌다"는 글을 게시했다. 북한은 전통문에서 80m 거리에서 이씨의 신원을 확인한 뒤 40~50m 거리에서 총격을 가했다고 주장한 바 있는데 이 내용이 거짓이라는 거다.

한 의원은 "군대 갔다온 사람들은 다 안다. 50m 야간 사격도 얼마나 잘 안 맞는지를! 바로 코앞에 놓고 쏜 것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한 의원은 "시신도 구명의를 입고 있어서 총에 맞아도 물에 가라앉지 않는다. 결국은 시신도 부유물"이라고 지적하며 북한이 시신에 기름을 붓고 불에 태웠다고 주장했다. 일부 단정적인 표현이 있기는 하지만 한 의원의 주장은 북한군이 기름을 시신을 불태웠다는 국방부의 국회 보고 내용과 유사하다. 

이에 대해 국회 국방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속단정이 와서 사격을 했다고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민 위원장은 북측이 시신이 아닌 부유물만 소각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어느 것이 맞는지는 정확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해봐야 된다"고 전제 한 뒤 "우리 군의 여러 첩보, 한미 공동 판단은 '시신을 부유물과 같이 태웠다', '태운 것이 아닌가 추정한다' 이렇게 보고가 됐다"라는 말로 시신을 소각한 듯하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정보로 보면 국방부 보고와 북한 전통문이 일치하지 않는 것은 사실이다. 한기호 의원 주장대로 북한군이 고속단정을 타고 와서 40m보다 더 가까이에서 사격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번 사건은 일반 국민의 눈높이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많다. 우리 군과 청와대의 초동조치 미흡, 이후의 해명 과정에서 국민들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은 차분히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우선이다. 충분히 확인되지 않은 섣부른 주장은 혼란만 가중시킬 뿐이다. 정부는 최대한 투명하게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야당도 도를 넘은 쟁치쟁점화를 자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선정수   sun@newstof.com    최근글보기
2003년 국민일보 입사후 여러 부서에서 일했다.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 이달의 좋은 기사상', 서울 언론인클럽 '서울언론인상' 등을 수상했다. 야생동물을 사랑해 생물분류기사 국가자격증도 획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뉴스톱 댓글달기는 회원으로 가입한 분만 가능합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