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트렌드] 홍준표 4주 연속 검색화제성 1위, 이재명은 2위로 올라서
상태바
[검색트렌드] 홍준표 4주 연속 검색화제성 1위, 이재명은 2위로 올라서
  • 정선희 아하트렌드 대표
  • 승인 2021.09.23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4주 연속 검색 화제성 1위, 고발사주, 대장동 이슈 속에서도 자리 지켜
이재명 검색화제성 오르며 2위로, '대장동' 연관 키워드에 검색 발생
윤석열 3위. 고발사주 의혹, 박정희 생가 수모 등 이슈에 검색 발생
2030 남성들 여전히 홍준표 의원에 검색 많아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9월 3주차(9월 12일~9월 18일)에도 대선후보 검색화제성 조사 1위에 올라 4주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 성남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 등 굵직한 이슈로 인해 검색화제성이 높아진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는 2위에, 윤석열 전 총장은 3위에 올랐다.

홍준표 의원은 90만 건 이상의 검색이 발생하였으며, 이재명 경기지사는 71만 건, 윤석열 전 총장은 65만 건 검색이 발생하여 Big3를 형성하였다. 의원직 사퇴를 내건 이낙연 전 대표, 캠프 해체 선언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 유승민 전 의원, 안철수 대표, 추미애 전 장관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조사 기간 : 2021년 9월 12일~2021년 9월 18일 조사 대상 : 여야 대선후보 관련 키워드 네이버 검색량
조사 기간 : 2021년 9월 12일~2021년 9월 18일 / 조사 대상 : 여야 대선후보 관련 키워드 네이버 검색량

검색 화제성이 높은 홍준표, 이재명, 윤석열 세 후보 연관 키워드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홍준표 의원은 ‘지지율’, ‘관련주’ 키워드에 여전히 검색이 높은 가운데 검찰의 조국 수사 관련 발언이 화제가 되어 ‘홍준표 조국’ 키워드가 부상하였으며, 이재명 지사의 저격으로 ‘돼지 발정제’가 다시 소환되었다.

이재명 지사는 성남 대장동 의혹 관련 이슈로 인하여 ‘대장동’ 키워드에 4만 건의 검색이 발생하였다.

윤석열 전 총장은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으로 인해 ‘입건’, ‘고발사주’ 키워드에 4만 6천 건의 검색이 발생하였으며 박정희 생가에서의 봉변으로 ‘윤석열 박정희’ 키워드에도 1만 건의 검색이 발생하였다.

조사 기간 : 2021년 9월 12일~2021년 9월 18일조사 대상 : 홍준표 / 이재명 / 윤석열 대선후보 관련 키워드 네이버 검색량
조사 기간 : 2021년 9월 12일~2021년 9월 18일 / 조사 대상 : 홍준표 / 이재명 / 윤석열 대선후보 관련 키워드 네이버 검색량

성별 검색 비율에서는 2주 전과 큰 차이 없이 홍준표 의원이 77.9%로 남성의 검색 비율이 가장 높았다. 유승민 의원,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남성 검색 비율이 70%를 넘었으며, 윤석열, 이재명, 이낙연 후보는 상대적으로 여성의 검색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 검색 비율에서는 홍준표 의원은 10대~30대까지 높은 검색 비율을 보였으며, 이재명 지사는 거의 전 세대에서 고른 검색 비율을 보였다. 윤석열, 이낙연, 최재형 후보는 50대 이상에서의 검색 비율이 높았으며 유승민 의원은 30대에서 검색 비율이 가장 높았다. 

조사기간 : 2021년 9월 12일~2021년 9월 18일 / 조사대상 : 유승민/윤석열/이낙연/이재명/최재형/홍준표 관련 키워드 성별 검색비율
조사기간 : 2021년 9월 12일~2021년 9월 18일 / 조사대상 : 유승민/윤석열/이낙연/이재명/최재형/홍준표 관련 키워드 성별 검색비율

 

조사기간 : 2021년 9월 12일~2021년 9월 18일 / 조사대상 : 유승민/윤석열/이낙연/이재명/최재형/홍준표 관련 키워드 연령별 검색비율
조사기간 : 2021년 9월 12일~2021년 9월 18일 / 조사대상 : 유승민/윤석열/이낙연/이재명/최재형/홍준표 관련 키워드 연령별 검색비율

본 조사는 검색 분석 플랫폼 아하트렌드(www.ahatrend.com)에서 네이버 검색량을 기본으로 대선주자 관련 320여개 키워드를 수집 산출한 결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뉴스톱 댓글달기는 회원으로 가입한 분만 가능합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