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또다시 작품 도용 활개친 손창현... 검증은 없었다.
상태바
[팩트체크] 또다시 작품 도용 활개친 손창현... 검증은 없었다.
  • 선정수 팩트체커
  • 승인 2021.10.20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이후 공모전 수상, 도용 취소만 4건

뉴스톱은 19일 손창현의 A문인협회 도작 출품 수상 취소 사실을 보도했다. 지난 1월 소설 '뿌리'를 도용해 문학상을 수상한 사실이 알려져 국민적 공분을 산지 10개월도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손창현은 "이번 한 번만 용서해달라"고 빌며 기사화를 모면하려 했지만 그의 도작 행각은 최소 6월부터 다시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톱은 지난 1월 보도 이후 확인된 손창현의 공모전 사기행각을 공개한다.

 

①5월 자연 사진 공모전, 우수상

출처: D단체 홈페이지
출처: D단체 홈페이지

손창현은 지난 5월 D단체가 주최한 자연 관련 사진 공모전에서 <일몰 속의 주문진항>이라는 작품을 출품해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이후 제보를 통해 손창현이 출품한 작품은 2019년 진행된 제1회 국가어항 디지털 사진 공모전의 최우수작을 수상했던 조광연씨의 <일몰 속의 방어진항> 작품을 도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D단체는 손창현의 수상을 취소하고 이를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②10월4일 H단체 표어 공모전

출처: H단체 홈페이지
출처: H단체 홈페이지

손창현은 H단체가 주최한 공모전 표어 부문에서 보람상을 수상했다. '나쁜 말은 화살되고, 좋은 말은 햇살 된다'는 표어를 출품했지만 역시 표절로 밝혀져 수상이 취소됐다. 손창현은 자신의 나이도 '17세'로 속이고 응모한 것으로 확인된다.

H단체는 "손창현이 청소년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사무국에서는 수상자를 대상으로 상금 지급을 위한 개인정보이용동의서를 받는 과정에서 손창현의 실명인증이 되지 않는 점을 이상히 여겨, 청소년임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후 구글 검색으로 손창현이 올 초 표절로 문학상 등 각종 공모전에서 수상해 문제가 있었음은 물론 성인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후 본이 확인을 위해 손창현과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고 한다.

 

③10월19일 제주어 공모전 대상

 

출처: 제이누리 홈페이지
출처: 제이누리 홈페이지

 

뉴스톱은 19일 손창현의 수도권 A문인협회 백일장 도작 출품 사건을 보도한 이후 손창현의 추가 범행이 있을지 모른다는 의심을 품고 관련 자료를 찾기 시작했다. 검색을 시작한지 5분도 되지 않아 손창현의 수상 사실을 알리는 기사를 찾을 수 있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학연구센터와 지역신문 <제이누리>가 주관한 '제9회 아름다운 제주말·글 찾기 공모전'에서 손창현이 대상을 수상했다는 내용이었다.

뉴스톱은 곧바로 제주학센터에 전화를 걸어 손창현이 실체를 알렸다. 제주학센터는 뉴스톱에 손창현이 출품한 작품의 일부를 촬영해 제공했고 뉴스톱은 이를 바탕으로 도용여부를 확인했다. 

출처: 해피캠퍼스
손창현이 제주학센터 공모전에 도용해 출품한 글의 원문. 출처: 해피캠퍼스

 

뉴스톱이 손창현의 출품작 첫 줄 내용을 구글 검색창에 입력하니 곧바로 리포트 구매 사이트 '해피 캠퍼스'에서 같은 내용의 글을 발견할 수 있었다. 뉴스톱은 해당 내용을 제주학센터에 통보했다. 더 의심할 여지가 없는 명백한 표절이었다. 제주학센터는 손창현의 수상 공지를 철회하고 관련 보도를 내보낸 지역 신문들에 기사를 내려줄 것을 부탁했다.

100만원 상당의 부상이 걸려있는 공모전인데 검증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구글에 검색 한 차례만 해봤어도 손창현의 도용작이 '대상'으로 선정되는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제주학센터 관계자는 뉴스톱과 통화에서 "제주어가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하기 때문에 설마 도용한 작품을 출품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1차적인 잘못은 도용한 작품을 출품한 손창현에게 있지만 이를 걸러내지 못한 공모전 주최기관들도 책임을 피하긴 어려워보인다. '손창현' 이 이름은 너무나도 널리 알려진 이름이다. 특히 공모전을 주최하는 기관은 이 이름을 그냥 지나쳐선 안 된다.  

첫문장을 입력하자마자 도용이 확인되는 데도 이를 걸러내지 못하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 공모전 운영기관들의 책임있는 검증이 필요하다. 재발 방지를 위해 공모전 운영기관들이 손창현에게 엄중하게 형사책임을 묻는 방안도 필요해 보인다.

선정수   sun@newstof.com    최근글보기
2003년 국민일보 입사후 여러 부서에서 일했다.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 이달의 좋은 기사상', 서울 언론인클럽 '서울언론인상' 등을 수상했다. 야생동물을 사랑해 생물분류기사 국가자격증도 획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뉴스톱 댓글달기는 회원으로 가입한 분만 가능합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