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대처는 "Design or Resign"이란 말을 한 적 없다'Design or Resign'의 기원 및 사례

"Design or Resign." (디자인하지 않으면 사임하라.)

멋져 보이는 이 문장은 디자인의 중요성을 강조할 때 흔히 쓰인다. 영국 수상 마가렛 대처가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스톱이 이 문구를 다룬다는게 어떤 의미인지 눈치 빠른 독자들은 알아차렸을 것이다. 이 문구는 가짜다. 대처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 그렇다면 왜 이 문구가 한국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지, 실제 대처는 저런 말을 했는지 팩트체크 해보자.

빅카인즈 검색 결과 1990년 이후 은 60차례 언론에 등장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기사 데이터베이스 빅카인즈에서 1990년 1월 1일 이후로 검색한 결과 'Design or Resign'이 처음 쓰인 기사는 2002년 5월 13일자 헤럴드경제 기사 [이제 다시 수출이다]였다. 기사 내용은 다음과 같다.

1970년대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극복을 위해 소집된 영국의 각료회의 석상. 철의 여인 마가렛 대처 수상이 느닷없이 각료들을 향해 "Design or Resign"이라고 외쳤다. 디자인을 알든지 아니면 물러나든지 선택하라는 메시지였다. 대처 수상 은 영국병의 원인을 잦은 노사분규와 함께 기업들의 제품 경쟁력 낙후로 봤다. 대처는 “권력은 총구에서 나왔지만 제품 경쟁력은 디자인에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영국은 제품 디자인에 관한한 지금은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2002.5.13 헤럴드경제

기사는 어디에서 이 문구를 인용했는지는 밝히지 않는다. 2개월 뒤 임내규 산자부 차관은 2002년 7월 23일 매일경제 기고에서 이 문구를 인용했다. 내용이 동일해 헤럴드경제 기사를 보고 썼음이 분명하다.

대처 총리는 "디자인을 알든지 아니면 물러나라(Design or Resign)" 고 각료들에게 주문하며 "권력은 총구에서 나오지만 제품경쟁력은 디자인에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2002.7.23 매일경제

이후 이 문구는 우후죽순 쓰이기 시작했다. 빅카인즈 검색 결과 2002년 이래 2019년까지 대략 60차례 "design or resign"이 언론등장했으며 각종 블로그에도 널리 퍼졌다. 이 문구가 특히 자주 사용된 시기는 '디자인 서울'을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2006년~2011년) 때다. 임옥기 서울시 디자인기획관은 2011년 11월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디자인 혁신을 강조하며 이 문구를 인용했다.

그러면 마가렛 대처는 이와 비슷한 발언을 하기는 했을까. 구글에서 <Design or Resign>을 검색해도 대처가 이런 말을 했다는 글은 단 하나도 나오지 않는다. 1980년을 전후해 대처의 연설문을 뒤졌지만 역시 찾지 못했다. 이 문구 자체가 서구에서는 보편적으로 쓰이는 말이 아니었다. 페이스북 페이지미디엄 블로그가 발견됐지만 거의 존재감이 없는 곳이었다.

책 <리더는 디자인을 말한다> 67쪽. 마가렛 대처는 1987년 영국 산업연맹 디자인 컨퍼런스 개회사에서 "Design or Decline"이라고 말했다.

답은 책에서 찾을 수 있었다. 2011년 3월에 출간된 책 <리더는 디자인을 말한다>에서 저자 권영걸ㆍ이슬기는 대처가 "Design or Decline"이라고 말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당시 책 소개 기사를 보면 "예를 들어, 마가렛 대처의 격언이라 알려져 수년간 국내에서 종종 인용되었던 'Design ore Resign'이 사실은 'Design or Decline'이라는 말이었다는 것을 조사를 통해 밝혀냈다"고 적혀있다.

마가렛 대처 파운데이션의 연설문에서 이 발언을 찾을 수 있다. 책에 적혀 있던대로 대처는 1987년 5월 1일 영국 산업 디자인 컨퍼런스 개막 연설 도중 "design or decline"이라는 말을 했다. 디자인의 중요성을 강조한 말이었다.

종합하면, 영국 수상 마가렛 대처는 "Design or Resign"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 국내에는 1979년 즈음 디자인 혁신을 강조하며 내각에서 이 문구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이 문구 자체가 다른 나라에서는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한국에서는 2002년 5월 헤럴드경제가 처음 이 문구를 대처가 사용했다고 보도했고 2011년 이를 바로잡는 책이 나왔지만 여전히 널리 쓰이고 있다. 뉴스톱 김신 팩트체커가 최근 기사 <멘디니는 훌륭한 디자이너지만 '21세기 다빈치'는 아니다>에서 이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김준일 팩트체커  open@newstof.com  최근글보기
2001년부터 언론인으로 활동하며 주로 사회, 정치, 미디어 분야의 글을 썼다. 현재 뉴스톱 대표를 맡고 있다.

김준일 팩트체커  open@newstof.com

<저작권자 © 뉴스톱,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일 팩트체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ㅇ 2019-03-20 16:32:21

    그러니까 대처가 디자인 오아 리자인. 대신에 디자인 오아 디클라인 말했다는 거잖아요. 이게 팩트테크해서 이런 제목을 달을만함 건인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