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의원실에서 보내온 이의에 대한 답변입니다
상태바
나경원 의원실에서 보내온 이의에 대한 답변입니다
  • 송영훈 팩트체커
  • 승인 2019.03.30 12: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반민특위’ 아니고 ‘반문특위’”, 실제 발언은?」 후속보도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실에서 <뉴스톱>이 지난 25일 발행한 「나경원 “‘반민특위’ 아니고 ‘반문특위’”, 실제 발언은?」기사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며 수정을 요청하는 메일을 보내왔습니다. <뉴스톱>에서는 나경원 의원실에서 보낸 메일 전문과 함께 이의 제기한 부분에 대한 답변을 게재합니다. 
나경원 의원실 유튜브 영상 캡처

나경원 의원실이 뉴스톱에 보낸 이메일 전문

안녕하세요?

나경원 의원실입니다. 

작성해주신 기사와 관련해서 몇몇 부분들이 사실에 부합하지 않고, 나경원 의원의 진의를 왜곡하며, 나경원 의원의 사회적 평판을 저해할 요소가 있어 메일을 보내드리게 되었습니다. 

나경원 의원은 지난 3월 1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친일이라는 프레임으로 문재인 정부가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 친일 올가미를 씌우고 있다"고 발언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생긴 점에 대해서는, 다음날 라디오 인터뷰와 비상의원총회에서 바로잡았습니다.

즉, 나경원 의원은 반민특위 활동 자체를 반대하거나 부정한 적이 없으며, 반민특위 활동이 잘 되었어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23일 페이스북에, 발언의 진의를 오해하신 임우철 지사에게 전후사정을 설명하는 서한을 올렸습니다. 이 때,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 색출해서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문재인 정부의 행태를 '반문특위'로 묘사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14일 애초의 발언과 23일 페이스북 내용에 있어 차이가 있다는 듯이 표현하거나, 반민특위와 반문특위를 혼동했다는 내용의 표현은 사실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또한 나경원 의원 또는 자유한국당의 입장보다 다른 정당이나, 나경원 의원을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인사의 견해를 압도적으로 높은 비중으로 인용하는 방식은 기사의 공정성,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생각됩니다.  

따라서 해당 기사에 나경원 의원이 반민특위 활동 자체를 반대하거나 부정하지 않았으며,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색출해서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문재인 정부의 행태를 비판했다는 점을 명시해주시길 정중히 요청드립니다.

만약 요청드린 수정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저희로서는 어쩔 수 없이 해당 기사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조정 신청 등 조치를 취해야 함을 양해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위의 이메일 질의에 대한 <뉴스톱>의 답변입니다. 

① 나경원 의원은 지난 3월 1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친일이라는 프레임으로 문재인 정부가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 친일 올가미를 씌우고 있다"고 발언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생긴 점에 대해서는, 다음날 라디오 인터뷰와 비상의원총회에서 바로잡았습니다.

→ 해당 발언 부분은 전문 링크와 함께 기사에 그대로 반영되어 있습니다.

 

② 나경원 의원은 반민특위 활동 자체를 반대하거나 부정한 적이 없으며, 반민특위 활동이 잘 되었어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뉴스톱> 기사 본문에는 "아니, 그 활동에 대해서는 당연히 그 부분에 대해서는 그런 활동이 제대로 됐어야 되죠. 그런데 그것처럼 그 이후에 큰 국론 분열이 온 것처럼 지금 다시 과거를 헤집으면서 좌익 활동을 한 분 중에서 결국은 대한민국에 자유 민주주의 정부가 수립되는 것을 반대했던 분들까지 대거 포함시켜서 또다시 과거 문제로 분란을 일으키는 것 아닌가”라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그대로 실었습니다.

 

③ 이러한 맥락에서 23일 페이스북에, 발언의 진의를 오해하신 임우철 지사에게 전후사정을 설명하는 서한을 올렸습니다. 이 때,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 색출해서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문재인 정부의 행태를 '반문특위'로 묘사했습니다.

→ 기사 본문에는 <논란이 거세지며 독립유공자들과 후손들의 항의와 규탄이 이어지자 나 원내대표는 “제가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반문특위’입니다”는 발언으로 해명했지만, 여야 3당은 궤변이고 말장난이라며 비판을 이어갔다>는 내용으로 반영되어 있습니다.

 

④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치 14일 애초의 발언과 23일 페이스북 내용에 있어 차이가 있다는 듯이 표현하거나, 반민특위와 반문특위를 혼동했다는 내용의 표현은 사실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뉴스톱> 기사에 이 같은 내용은 없습니다.

 

⑤또한 나경원 의원 또는 자유한국당의 입장보다 다른 정당이나, 나경원 의원을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인사의 견해를 압도적으로 높은 비중으로 인용하는 방식은 기사의 공정성,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생각됩니다.

→ 「나경원 “‘반민특위’ 아니고 ‘반문특위’”, 실제 발언은?」라는 기사 제목에서처럼 <뉴스톱> 기사는 팩트체크를 위해 나경원 의원의 실제 발언들로 기사 대부분의 내용을 채우고 있습니다. 다른 정당의 견해에 해당할만한 내용은 ①“하지만 여야3당은 '궤변', '말장난'이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②“해당 발언을 두고 민주, 평화, 정의당 등 여야 3당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서자”, ③“논란이 거세지며 독립유공자들과 후손들의 항의와 규탄이 이어지자”는 세 문장과 파비앙 살비올리 UN 진실·정의·배상 재발 방지 특별보고관의 발언을 소개한 다음과 같은 마지막 문단이 있습니다. “최근 제주에서 열린 ‘국제 인권 기준에서 본 한국의 과거사 청산’ 심포지엄에 참석한 파비앙 살비올리 UN 진실·정의·배상 재발 방지 특별보고관은 지난 19일 “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됐다”는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정치인 등이 진실화해위원회와 같은 진상규명 노력에 대해 ‘분열’이라면서 부정적 말을 하는 현상은 여러 나라에서 발생한다”면서 “이런 식의 망언을 강력하게 대응하는 것은 국민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단순하게 기사의 양으로 따져도 이 모든 내용은 나 의원 발언을 소개한 내용의 5분의 1이 안됩니다.

 

⑥따라서 해당 기사에 나경원 의원이 반민특위 활동 자체를 반대하거나 부정하지 않았으며,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색출해서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문재인 정부의 행태를 비판했다는 점을 명시해주시길 정중히 요청드립니다.

→ 기사 도입부에 ①“자신이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반문특위’라며,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 색출해서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이 정부의 ‘반문 특위’를 반대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본문에서는 ②나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친일이라는 프레임으로 이 정부의 역사공정이 시작되고 있다며, 국가 보훈처가 본인들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 친일 올가미를 씌우고 있다”고 말했다. ③“제가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반문특위’입니다.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 색출해서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이 정부의 ‘반문 특위’를 반대한 것입니다.” ④“아니, 그 활동에 대해서는 당연히 그 부분에 대해서는 그런 활동이 제대로 됐어야 되죠. 그런데 그것처럼 그 이후에 큰 국론 분열이 온 것처럼 지금 다시 과거를 헤집으면서 좌익 활동을 한 분 중에서 결국은 대한민국에 자유 민주주의 정부가 수립되는 것을 반대했던 분들까지 대거 포함시켜서 또다시 과거 문제로 분란을 일으키는 것 아닌가.” ⑤나 원내대표는 “제가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반문특위’입니다”는 발언으로 해명했지만. 등의 내용을 통해 나 의원의 입장을 발언 그대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 이상으로 제기하신 이의에 대해 답을 드리고자 합니다. 추가로 제기하실 이의가 있으시거나 반론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언론의 의무이기도 한 ‘공론장’ 차원에서 적절한 반론은 기사로 게재하는 것이 <뉴스톱>의 원칙입니다. <뉴스톱>에 대한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송영훈   sinthegod@newstof.com  최근글보기
다양한 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활동해 왔다. 금강산 관광 첫 항차에 동행하기도 했고, 2000년대 초반 정보통신 전성기에는 IT 관련 방송프로그램들을 제작하며, 국내에 ‘early adopter’ 소개와 확산에 한 몫을 했다. IT와 사회에 관심이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4-06 21:39:10
글을 읽었는데 체증이 내려갔네요.
이상하네 ㅋ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