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탄핵 vs 문재인 지지' 실검 전쟁 배경은?
상태바
'문재인 탄핵 vs 문재인 지지' 실검 전쟁 배경은?
  • 김준일 팩트체커
  • 승인 2019.09.10 10:02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의 행간] 여전히 계속되는 포털 실검 전쟁

-10일 오전 8시 현재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는 ‘문재인 탄핵’이었습니다. 오전 10시 현재 1위는 <문재인 지지> 2위는 <문재인 탄핵>으로 바뀌었습니다.  포털 다음에서는 오전 10시 현재 1위는 <문재인지지> 2위는 <검찰단체사표환영>입니다. 9일 조국 법무부장관이 임명됐지만 논란은 사그러들지 않고 찬반 양측이 온라인에서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여전히 계속되는 포털 실검 전쟁> 이 뉴스의 행간을 살펴보겠습니다.

9월 10일 오전 9시 47분 현재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문재인 탄핵'과 '문재인 지지'가 1~2위를 다투고 있다.

 

1. '범퍼'가 사라졌다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실시간 검색어 전쟁은 지난 8월 27일부터 시작됐습니다. 27일에 <조국 힘내세요>와 <조국 사퇴하세요>가 동시에 실검 순위에 오른 뒤 28일에는 <가짜뉴스아웃> 29일에는 <한국언론사망>, 30일에는 <보고싶다청문회>, 9월 2일에는 <법대로 임명> 등이 실검 순위에 올랐습니다. 장관 임명 뒤에도 실검 전쟁은 계속됐습니다. 9일 낮에는 <문재인지지> <검찰단체사표환영> <검찰사모펀드쇼> 등의 검색어가 보였습니다. 그러다 오후가 되자 <문재인탄핵>이 등장해 <문재인지지>와 엎치락뒤치락 했습니다.

두 가지 현상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9일부터 ‘문재인’이라는 단어가 등장한다는 겁니다. 그동안 조국은 ‘후보자’였기 때문에 정권에 부담이 제한적이었다면 장관 임명 이후에는 '범퍼'가 사라져 대통령과 정부가 직접 타격을 받게 된 겁니다. 두 번째는 조국 반대측 목소리가 찬성측 목소리와 대등하게 나오기 시작했다는 겁니다. 조국 장관 임명이라는 목표가 달성되면서 찬성측이 느슨해진 반면, 분노한 반대측이 결집하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9일 오마이뉴스가 의뢰해 리얼미터가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46.6%가 긍정평가를, 49.6%가 부정평가를 내렸습니다. 찬반이 비슷해진 것과 더불어 '모름'이 3.8%로 매우 적은 것이 눈에 띕니다. 친조국과 반조국으로 여론이 양극화됐음을 의미합니다.  앞으로도 양 진영이 포털에서 치열한 여론전을 펼칠 것을 예상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리얼미터 제공.

 

2. 돈 되는 '밀어올리기'

포털 검색창은 그야말로 전쟁터입니다. 꼭 정치적인 이슈만 등장하는 건 아닙니다. 특정 기업이 이벤트를 벌이면 그걸 검색어로 만들어 실검 상단에 밀어올리는 홍보대행사가 있습니다. 어제도 장제원, 조국 등 자연발생적 검색어 외에도 대행사가 개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특정 기업 관련 검색어가 실검 상단에 오랫동안 있었습니다. 이들이 검색어를 띄우기 위해 매크로를 사용하는 건 공공연한 사실입니다. 엄밀하게 따지면 드루킹과 마찬가지로 모두 업무방해죄에 해당됩니다.

기사 밀어내기도 성행중입니다. 재벌 기업들이 즐겨쓰는 방법입니다. 언론사가 특정 기업에 부정적인 기사를 쓰면 홍보마케팅대행사가 동원되어 해당 기업 미담 보도자료를 협력 언론에 뿌립니다. 그러면 협력 언론은 미담 기사를 열심히 작성해서 네이버 뉴스란 상단에 올립니다. 결국 비판기사는 뉴스란에서 밀려 보이지 않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기업-대행사-언론간에 돈이 오갑니다. 대행사 단가를 보면 대형언론사의 경우 기사 한 건당 10만~30만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3. ‘기레기’는 누가 만드나

대부분의 나라에선 구글이 검색어 시장을 장악하고 있지만 한국은 네이버와 다음이 여전히 힘이 강합니다. 문제는 모든 기사가 포털을 중심으로 유통이 되면서 포털 실검이 여론 왜곡 수단이자 돈벌이로 전락했다는 겁니다. 조국 관련 기사 수십만건이 나왔다고 정치권과 네티즌이 비판을 합니다. 그 배경엔 포털 중심의 실검기사가 있습니다. 조국을 낙마시키기 위해서 기사가 넘쳐난게 아니라 모두가 조국 기사를 클릭하니까 돈을 벌기 위해 언론이 어뷰징을 한 겁니다.

네티즌이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기 위해 특정 키워드, 예를 들면 ‘한국언론사망’을 실검 상단에 띄웁니다. 언론은 ‘한국언론사망’을 키워드로 실검 기사를 씁니다. 네티즌은 이 실검 기사를 클릭합니다. 페이지뷰가 증가한 언론이 돈을 벌게 됩니다. 물론 포털도 돈을 법니다. 하지만 중요하고 의미있는 기사는 밀리게 되고, 몇줄짜리 실검 기사가 포털에 넘쳐납니다. 쓰레기 기사를 양산하는 언론이나 기자를 ‘기레기’라고 비판합니다. 그런데 ‘기레기’는 시스템이 만들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시스템에서 포털-언론-독자 모두 공범입니다. 

김준일   open@newstof.com  최근글보기
2001년부터 언론인으로 활동하며 주로 사회, 정치, 미디어 분야의 글을 썼다. 현재 뉴스톱 대표를 맡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뉴스톱 댓글달기는 회원으로 가입한 분만 가능합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쫄지마시바 2019-09-19 17:27:26
"코어지지층은 커뮤니티와 SNS등에서 확증편향에 갇혀서 현상황을 직시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정치쇼에서 김준일대표가 발언하셨던데 팩트채커라면서 현상황을 직시하지못하는건 김대표님 아닌가요??

어릴때친구 2019-09-16 22:27:22
제가 경험한 내용을 말씀 드리면
기사를 써서 자사와 네이버에 올려주면, 50만원 이상
보도자료를 받아 각색 편집해서 올려 주면, 20만원

기업과 미디어 간에 중간에서 진행하는 중간 브로커 업체가 있습니다.
사실 부르는 가격이 조금씩 다를 수 있고요.

해당 브로커 업체과 인력은
언론과 어느정도 직접적인 관계를 가지고 있는
홍보대행사나 언론 출신들이 만든 회사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기사가 비슷비슷하지 않게
언론사들이 제목을 각색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조국 대란에서는
그것을 검수할 만한 양이 아니었죠

어릴때친구 2019-09-12 01:27:27
저는 클릭 장사가 아니라
대놓고 뉴스 장사를 한 것 처럼 보입니다.

8/9~9/9 '조국'으로 검색되는 의혹기사 70만건.
이러한 뉴스가 누군가의 돈에 의해 움직였다면?

70만건x20만원=1400억원
70만건x15만원=1050억
70만건x10만원=700억원
신문지면, 방송지면까지 합하면 @,.@
조국딸,5촌,웅동,사모펀드 등을 합치면 @,.@
엄청난 비용입니다.

언론사 세무조사가 가능하다면
작년대비 올해 하반기 매출을 비교하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조국 이슈몰이를 통해
묻혀버린 이슈와 이름이 떠오르네요.

John Kenedy 2019-09-10 14:44:33
정치적 음모론 보다 굉장히 설득력 있네요.

마그네슘 2019-09-10 10:46:07
문재인치지 당연합니다
조국장관지지 당연합니다
검찰개혁 반드시 이루어 주십시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