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료
10명 중 9명 "팩트체크 필요...의무화해야"한국언론학회 학술대회 연구자료

국내 성인 10명 중 9명은 팩트체크가 반드시 필요하며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오세욱 선임연구위원과 고려대 미디어학부 정세훈 교수팀이 21일 '한국언론학회 2017 가을철 정기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가짜뉴스 대응책으로서의 팩트체크:이용자 인식과 효과' 보고서에 따르면 만 20~70세 성인 713명(평균연령 47.2세)을 온라인 설문조사한 결과 팩트체크가 필요하다는 답변은 94.2%였으며 의무화에 찬성하는 비율도 85.7%에 달했다. 설문조사에서 팩트체크 의무화의 구체적인 방안은 거론되지 않았다.

팩트체크의 주체를 묻는 질문에 71.5%가 언론사를 지목했으며 정부(65.6%), 카카오톡 등 모바일메신저(56.0%), 페이스북 등 소셜플랫폼 사업자(55.0%), 대학 등 교육기관(49.1%) 순이었다.

가짜뉴스를 선별할 수 있는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의 필요성은 90.2%가 지지했고, 미디어 교육 의무화도 77.3%가 찬성했다.

가짜뉴스 실험연구에서도 팩트체크 효과는 강하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테러방지법 입법, 차별금지법 입법, 항공사 승객 폭행 사건에 대한 실험용 가짜뉴스를 만든 뒤 '거의거짓' 혹은 '거의사실'이라는 팩트체크 판정결과를 붙인 기사와 팩트체크가 안 된 기사를 실험자들에게 노출시켰다.

뉴스톱이 세월호 루머에 대해 '페이크 뉴스'라는 라벨을 붙였다. 이렇게 뉴스에 팩트체크 라벨이 붙으면 가짜뉴스 구별을 더 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 결과, '거의거짓'라벨이 붙은 기사를 읽은 사람들이 '거의사실'라벨 기사와 아무 라벨도 없는 기사를 읽은 사람들에 비해 가짜뉴스를 더 잘 구별했으며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더 심각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짜뉴스 구별시 미디어교육을 받은 사람과 받지 않은 사람의 차이는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 오세욱 연구원은 "미디어 교육 효과는 장기적으로 나타나 실험연구에서는 그 효과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구를 요약하면 대다수 국민들은 팩트체크 필요성에 대해 절감하고 있으며 주로 언론사가 그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준일 팩트체커  open@newstof.com  최근글보기
2001년부터 언론인으로 활동하며 주로 사회, 정치, 미디어 분야의 글을 썼다. 현재 뉴스톱 대표를 맡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톱,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일 팩트체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17-11-04 22:24:01

    JTBC 뉴스룸에서 팩트체크라는 것을 소개한 이후 '팩트체크'라는 개념이 국내에도 많이 활성화 되었습니다. 그러나 '팩트체크'를 하였다면서 거짓 내용(가짜뉴스)를 마치 진실인 것으로 가장시키는 일도 많아졌습니다.

    따라서 양심있는 언론의 소신이 필요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