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료
10명 중 9명 "팩트체크 필요...의무화해야"한국언론학회 학술대회 연구자료

국내 성인 10명 중 9명은 팩트체크가 반드시 필요하며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오세욱 선임연구위원과 고려대 미디어학부 정세훈 교수팀이 21일 '한국언론학회 2017 가을철 정기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가짜뉴스 대응책으로서의 팩트체크:이용자 인식과 효과' 보고서에 따르면 만 20~70세 성인 713명(평균연령 47.2세)을 온라인 설문조사한 결과 팩트체크가 필요하다는 답변은 94.2%였으며 의무화에 찬성하는 비율도 85.7%에 달했다. 설문조사에서 팩트체크 의무화의 구체적인 방안은 거론되지 않았다.

팩트체크의 주체를 묻는 질문에 71.5%가 언론사를 지목했으며 정부(65.6%), 카카오톡 등 모바일메신저(56.0%), 페이스북 등 소셜플랫폼 사업자(55.0%), 대학 등 교육기관(49.1%) 순이었다.

가짜뉴스를 선별할 수 있는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의 필요성은 90.2%가 지지했고, 미디어 교육 의무화도 77.3%가 찬성했다.

가짜뉴스 실험연구에서도 팩트체크 효과는 강하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테러방지법 입법, 차별금지법 입법, 항공사 승객 폭행 사건에 대한 실험용 가짜뉴스를 만든 뒤 '거의거짓' 혹은 '거의사실'이라는 팩트체크 판정결과를 붙인 기사와 팩트체크가 안 된 기사를 실험자들에게 노출시켰다.

뉴스톱이 세월호 루머에 대해 '페이크 뉴스'라는 라벨을 붙였다. 이렇게 뉴스에 팩트체크 라벨이 붙으면 가짜뉴스 구별을 더 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 결과, '거의거짓'라벨이 붙은 기사를 읽은 사람들이 '거의사실'라벨 기사와 아무 라벨도 없는 기사를 읽은 사람들에 비해 가짜뉴스를 더 잘 구별했으며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더 심각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짜뉴스 구별시 미디어교육을 받은 사람과 받지 않은 사람의 차이는 크게 나타나지 않았다. 오세욱 연구원은 "미디어 교육 효과는 장기적으로 나타나 실험연구에서는 그 효과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구를 요약하면 대다수 국민들은 팩트체크 필요성에 대해 절감하고 있으며 주로 언론사가 그 역할을 해주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준일 팩트체커  open@newstof.com  최근글보기
2001년부터 언론인으로 활동하며 주로 사회, 정치, 미디어 분야의 글을 썼다. 현재 뉴스톱 대표를 맡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톱,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일 팩트체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이 주의 인기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