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이트 정재환의 한글+역사 이야기
'드루킹의 분유값/분윳값/분유 값' 중 어느게 맞을까[정재환의 한글 팩트체크] 사이시옷의 비밀 (5)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이 연일 화제다. 국민의 관심은 단연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의 관계겠지만, 일부 언론 보도에 “드루킹 분윳값도 못 벌었다”라는 표현이 눈에 들어오는 것은 드루킹 느릅나무 출판사 운영비 11억의 출처에 대한 궁금증 때문이기도 하지만, 또 하나는 바로 사이시옷 때문이다. 같은 내용이지만 ‘분윳값’, ‘분유값’, ‘분유 값’이라고 제각각 보도하고 있다.

'분윳값'이라 표현한 YTN 화면 캡쳐
'분유값'이라 표현한 채널A 화면캡쳐
'분유 값'이라 적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스크립트.

과연 ‘분윳값’, ‘분유값’, ‘분유 값’ 중 어떤 것이 올바른 표기일까? ‘분윳값’과 ‘분유값’은 이것을 하나의 낱말로 보았다. ‘분유’와 ‘값’의 합성어로 파악한 것이다. 둘의 차이는 사이시옷의 유무다. 만일 ‘분유값’을 하나의 낱말로 간주한다면, 사이시옷의 비밀 (4)에서 확인한 대로 “순우리말과 한자어로 된 합성어로서 앞말이 모음으로 끝난 경우, 뒷말의 첫소리가 된소리로 나는 것”에 해당하므로 사이시옷이 들어간 ‘분윳값’이 맞다.

그런데 ‘옷값’이나 ‘떡값’, ‘집값’, ‘밥값’, ‘땅값’ 등 사전에 오른 합성어와 달리 ‘분윳값’은 아직 사전에 올라있지 않다. 따라서 ‘분유’와 ‘값’을 띄어 쓰는 것이 맞다. 언론 보도나 인터넷상에서 흔히 접하는 ‘휘발윳값’, ‘기저귓값’ 등도 ‘휘발유 값’, ‘기저귀 값’이라고 띄어 써야 한다. 그러면 도대체 옷값·떡값이나 휘발윳값·기저귓값이나 형태상 다를 바가 없는데, 왜 앞엣것들은 하나의 낱말로 인정하고 뒤엣것들은 인정을 하지 않는 것인지 의문이 들 것이다.

어디까지나 개인 의견이지만, 물건을 뜻하는 명사 뒤에 ‘값’이 올 경우, 바로바로 사전에 올리지 못한다 하더라도 너그럽게 둘을 붙여 쓰고 하나의 낱말로 받아들이는 것이 혼란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 본다. 이것은 현재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일부 명사 뒤에 붙어 ‘가격’, ‘대금’, ‘비용’의 뜻을 나타내는 말.”로 규정하고 있는 ‘값’의 설명에서 ‘일부’만 떼도 쉽게 해결할 수 있다.

⇒ 명사 뒤에 붙어 ‘가격’, ‘대금’, ‘비용’의 뜻을 나타낸다.
설탕값/음료숫값/심부름값/빌딩값/과잣값/빵값/채솟값/배춧값/두붓값...

그럼 이제 오늘의 본론으로 들어가 제30항 2의 (2)에 대해 살펴보자. 사이시옷이 들어가는 30의 2의 (2)는 다음과 같다.

제30항 사이시옷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받치어 적는다.

2. 순우리말과 한자어로 된 합성어로서 앞말이 모음으로 끝난 경우

(2) 뒷말의 첫소리 ‘ㄴ, ㅁ’ 앞에서 ‘ㄴ’ 소리가 덧나는 것

한자어 계(契) + 순우리말 날 → 뒷말 ㄴ, ㅁ 앞에서 ㄴ소리가 덧나므로 ⇒ 곗날[곈ː날/겐ː날]
한자어 제사(祭祀) + 순우리말 날 → 뒷말 ㄴ, ㅁ 앞에서 ㄴ소리가 덧나므로 ⇒ 제삿날[제ː산날]
한자어 후(後) + 순우리말 날 → 뒷말 ㄴ, ㅁ 앞에서 ㄴ소리가 덧나므로 ⇒ 훗날[훈ː날]
한자어 퇴(退) + 순우리말 마루 → 뒷말 ㄴ, ㅁ 앞에서 ㄴ소리가 덧나므로 ⇒ 툇마루[퇸ː마루/퉨ː마루]
한자어 양치(養齒) + 순우리말 물 → 뒷말 ㄴ, ㅁ 앞에서 ㄴ소리가 덧나므로 ⇒ 양칫물[양친물]

예시된 5개의 낱말 중 ‘곗날·제삿날·훗날’과 같은 형태의 ‘단옷날[다논날]’이 있지만, 일상에서 흔히 쓰는 ‘이삿날’이나 ‘휴갓날’ 등은 사전에 올라있지 않다. 따라서 ‘이사 날’, ‘휴가 날’ 등으로 써야 한다. 양칫물과 같은 형태의 ‘세숫물[세ː순물]’도 ‘한자어 세수(洗手) + 순우리말 물’이어서 사이시옷이 들어갔다.

정재환 팩트체커    mcstory@daum.net  최근글보기
1979년 데뷔 이래 장르를 넘나들며 개그맨, 방송진행자, 연기자 등 다양한 방송활동을 했다. 2000년 한글문화연대를 결성했고 2013년 성균관대에서 한글운동사를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 초빙교수이며 현재 YTN ‘재미있는 낱말풀이’와 팟캐스트 ‘한마디로영어’를 진행하고 있다.

정재환 팩트체커  mcstory@daum.net

<저작권자 © 뉴스톱,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환 팩트체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