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뉴스톱
뒤로가기
코로나19
식약처, 또다시 고발
[팩트체크 그 후] 코로나 잡는다던 코고리 업체, 식약처 추가 고발
2021. 08. 30 by 선정수 팩트체커

코뚜레처럼 생긴 비강확장기를 코에 끼우기만 하면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다던 '코고리'. 뉴스톱의 팩트체크 이후 보건 당국이 해당 업체를 고발해 벌금형이 내려졌지만 업체가 정식 재판을 청구해 현재 1심이 진행 중이다. 그런데 이 업체가 코고리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코비치'를 판매하고 있다.

출처: 천하종합(주) 홈페이지
출처: 천하종합(주) 홈페이지

◈뉴스톱 연속보도, 식약처 고발

뉴스톱은 (주)천하종합의 '코고리' 제품을 식약처에 신고했다. 비강확장기로 등록된 제품임에도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해 의료기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내용이었다.

뉴스톱은 <[팩트체크] '콧구멍 확장' 코고리가 코로나 예방?>, <[팩트체크] '코로나 예방' 주장하는 코고리, FDA 승인받았다?>, <[팩트체크] '코고리'에 돈받고 홍보해 준 언론들> 연속 보도를 통해 (주) 천하종합의 허위 광고 사례를 보도했다.

이후 식약처는 (주)천하종합을 조사해 의료기기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팩트체크 그 후] 식약처, 코고리 경찰 고발(참조)> 그러나 (주)천하종합은 해당 제품의 판매를 지속하고 있다. <[팩트체크]아직도 판매하는 코고리, 공기정화기 주장은 사실?(참조)>

경찰 수사 이후 검찰은 (주)천하종합 대표를 의료기기법 위반 혐의로 약식기소했고 법원은 유죄를 인정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계속되는 판매, 식약처 "추가고발 예정" 

그러나 (주)천하종합은 해당 제품의 판매를 지속해왔다. 최근에는 코고리 제품의 다른 버전인 '코비치'를 제조해 판매하고 있다. 홈페이지에는 "바이러스의 온상인 세균의 번식을 막는다", "코로나19 퇴치" 등 '비강확장기' 용도와는 다른 내용으로 광고를 하고 있다. 역시 의료기기법 위반 혐의가 짙다.

뉴스톱은 국민신문고를 통해 식약처에 (주)천하종합을 신고했다. 식약처는 지난 27일 국민신문고 회신을 통해 "의료기기인 경우, 의료기기법 제24조 제2항 및 같은법 시행규칙 제45조제1항 [별표7]에 따라 금지되는 광고의 범위에서 정하고 있는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며 "의료기기가 아닌 경우 「의료기기법」 제26조제7항에 따라 누구든지 의료기기가 아닌 것에 의료기기와 유사한 성능이나 효능 및 효과 등이 있는 것으로 잘못 인식될 우려가 있는 광고를 하여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업체인 천하종합주식회사 사이트 및 현장을 점검한 결과, 의료기기법 위반 사항이 확인되어 관계 기관에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알려왔다. 


뉴스톱은 후속보도를 통해 비강확장기를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한 (주)천하종합의 1심 결과와 추가고발 진행 상황을 지속적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